용인·청주·천안·전주·창원,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

세종=박정엽 기자
입력 2021.02.23 16:37
정부가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등 전국 5개 지역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했다. 정부는 이들 단지를 맞춤형으로 지원해 핵심 산업의 공급망이 직접된 첨단산업의 세계적인 공장으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식'을 열고 경기 용인(반도체)·충북 청주(이차전지), 충남 천안(디스플레이), 전북 전주(탄소소재), 경남 창원(정밀기계) 등 5개 단지를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했다.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왼쪽부터), 이시종 충북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왼쪽부터), 이시종 충북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부장 특화단지는 반도체 등 핵심 산업의 공급망이 소재부터 완성품까지 집적된 단지다. 각 지역별 핵심 대기업을 중심으로 40~100여개 협력기업과 산학연이 집적해 공급망 완결형 단지로 성장이 유망하다.

용인은 SK하이닉스(000660), 청주는 LG에너지솔루션, 천안은 삼성디스플레이, 전주는 효성첨단소재(298050), 창원은 두산공작기계, 현대위아(011210), 화천기계(010660)등이 특화단지 중심 역할을 하는 ‘앵커기업’을 맡는다. 앵커기업은 상생펀드 조성, 테스트베드 제공, 기술이전 등 체계적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기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수요·공급기업 간 공동 연구개발(R&D)를 추진하고, 테스트베드 센터 240곳을 통해 실증과 양산평가를 할 수 있게 해 사업화도 지원한다. 코트라의 글로벌 파트너링(GP)센터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 연결해주는 등 특화단지 기업이 세계시장에 진출도 지원한다. 32개 공공기관으로 구성된 융합혁신지원단, 12개 대학소부장 자문단에서 전문인력을 파견해 현장 기술도 지원하며, 기업 유치를 촉진하기 위해 단지별 맞춤형 투자유치 전략을 수립하고 인센티브도 확대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와 관련 "특화단지 기업의 글로벌 진출과 국내외 투자 확대를 위해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고, 특화단지 성장에 걸림돌이 될 규제는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과 특화단지 참여기업 대표가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