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눈처럼 보고 찍는다"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2' 출시

박진우 기자
입력 2021.02.23 11:00
삼성전자 갤럭시S22(가칭)에 장착될 듯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23일 마치 사람의 눈 처럼 피사체를 인식해 초점을 자동조절하는 새 이미지 센서 ‘아이소셀 GN2’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아이소셀 GN2는 업계 최초로 픽셀(화소·화면을 구성하는 가장 작은 단위)을 대각선으로 분할하는 '듀얼 픽셀 프로'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에는 픽셀을 좌·우로 나눠 피사체의 초점을 맞췄는데, 아이소셀 GN2의 듀얼 픽셀 프로는 픽셀 일부를 대각선으로 분할 상·하(上下) 위상차 정보까지 활용한다. 사람의 눈 처럼 이미지센서가 반응한다는 뜻이다. 이를 통해 가로 무늬가 많은 피사체나 배경에도 강화된 자동초점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

아이소셀 GN2는 1.4㎛(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미터)의 픽셀을 5000만개 집적한
‘1/1.12 인치’ 크기의 모바일 이미지 센서다. 기존 GN1과 비교해 픽셀 크기가 0.2㎛ 커져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이 약 36% 증가한 덕분에 더욱 밝고 선명한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아이소셀 GN2는 사용자 환경에 따라 다양한 화소 모드도 지원한다. 4개의 픽셀을 하나로 묶는 ‘테트라픽셀 기술’을 활용하면 광량이 적은 저조도 환경에서 1200만화소의
밝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여기에 컬러 픽셀을 재정렬하는 지능형 리모자이크 알고리즘과 해상도를 높이는 업스케일링 기술로 최대 1억 화소의 초고해상도 이미지 연출이 이뤄진다.

또 아이소셀 GN2는 센서를 통해 받아들인 이미지 정보를 즉각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 전달해 처리하는 ‘스태거드 HDR’ 기술이 들어갔다. 적용했다. 이 기술은 센서 자체에서 이미지를 처리하여 AP로 전달하는 기존 ‘실시간 HDR’에 비해 동작 전력을 약 24% 줄일 수 있다.
이외 역동적인 FHD(Full High Definition)영상을 초당 480프레임 또는 4K 120프레임으로 담을 수 있는 슈퍼 슬로우 모션 기능, ‘스마트 ISO 프로’ 등 최신 카메라 기술을 탑재했다.

장덕현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GN2’는 매우 정밀한 사진은 물론, 밝고 선명한 사진을 모두 찍을 수 있고 자동초점 기능까지 강화한 신제품 "이라며 "점점 다양해져 가는 모바일 사용자들의 개성있는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혁신적 기술을 모두 담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