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2월까지 재정증권 8조 발행…"코로나 피해 지원 투입"

세종=박성우 기자
입력 2021.01.13 15:00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신속한 재정집행을 위해, 다음달까지 8조원 규모의 재정증권을 발급한다는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1월에 2조원, 2월에 6조원 등 63일물 재정증권을 5회에 걸쳐 발행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재정증권은 세입-세출 간 시기적 불일치 등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발생한 국고 부족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금융시장에서 발행하는 유가증권을 의미한다.

기재부
기재부
이번 재정증권 발행은 통안증권 입찰기관(20개), 국고채 전문딜러(17개) 및 예비 국고채 전문딜러(4개), 국고금 운용기관(3개)을 대상으로 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된다.

1차발행 규모는 1조원으로 20일 입찰을 시작한다. 2차발행(1조원)은 27일 입찰한다. 3차(2조원), 4차(2조원), 5차(2조원) 발행은 각각 다음달 3일, 17일, 24일 입찰을 시작한다.

기재부 관계자는 "1~2월 재정증권 발행을 통해 마련한 8조원은 코로나 피해지원 등 주요 사업 집행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면밀한 국고금 수입․지출 관리를 통해 불필요한 유휴자금은 최소화하는 한편, 국고금 출납 과정에서 단기적 부족자금이 발생할 경우 재정증권 발행 등 일시차입을 통해 조달하여 주요사업 집행을 적기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