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4차전, 송명기 호투에 NC 3-0 승리... 시리즈 원점으로

윤민혁 기자
입력 2020.11.21 19:09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NC가 승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NC 선발투수로 나선 고졸 2년차 송명기(20)의 호투가 빛났다.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간 2020 신한은행 쏠(SOL) KBO 한국시리즈 4차전은 3-0 NC의 승리로 끝났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은 2-2 동률이 됐다.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NC 선발투수 송명기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NC 선발투수 송명기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NC와 두산은 이날 선발로 각각 송명기와 김민규(21)를 투입했다. 두 선수 모두 한국시리즈 첫 선발 등판이다. 경기 초반은 ‘영건’간 치열한 투수전 양상을 보였다. 송명기는 5회까지 2안타 2볼넷 삼진 4개를 기록하며 호투했다. 김민규도 5회까지 3안타 무실점으로 NC 타선을 묶었다.

송명기는 구원투수로 올 시즌을 시작했다, 시즌 중반부터 선발을 맡은 투수다. 김민규 또한 올해 선발 등판이 3번에 불과하다. 신인들이 한국시리즈 선발로 나서 상대팀 타선을 잘 막아낸 것이다.

균형은 김민규가 마운드에서 내려온 6회초에 깨졌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6회초 1사 후 이명기에게 좌전 안타를 맞자, 투수 김민규를 이영하로 교체했다. 이영하는 NC 나성범을 2루 땅볼로 잡아냈지만, 2사 2루에서 양의지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선취점을 내줬다. 이후 두산 수비진은 악송구와 폭투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고, NC 강진성이 좌전 안타를 쳐 2-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NC는 이후 송명기에 이어 임정호, 김진성를 투입했다. 7회말 1사 후엔 1차전 선발투수였던 드루 루친스키를 투입하기도 했다. 루친스키는 올 시즌 19승 5패를 기록한 NC 에이스 선발 투수로, 불펜 등판은 처음이다.

NC는 9회초 2사 후 지석훈의 2루타로 에런 알테어를 불러들이며 3-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9회에도 등판한 루친스키는 삼자범퇴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송명기는 승리를 기록했고, 루치스키는 세이브를 올렸다. 송명기는 이날 승리로 포스트시즌 최초의 2000년대생 승리 투수가 됐다. 송명기는 2000년 8월 9일생이다.

이날 NC의 승리로 NC와 두산의 한국시리즈 우승팀은 23~25일 열리는 5~7차전에서 갈리게 됐다. 23일 오후 6시30분 열리는 5차전 선발은 두산 크리스 플렉센, NC 구창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