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美 FDA에 백신 긴급사용 신청… 연내 2500만명분 승인 기대

연지연 기자
입력 2020.11.20 22:45 수정 2020.11.20 22:56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 승인을 미국 보건당국에 신청할 예정이라고 20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지난 18일 공동으로 개발한 백신 후보 물질이 95%의 코로나 예방 효과가 있다는 최종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두 회사에 따르면 개발된 백신은 코로나19 고위험층에 해당하는 65세 이상 고령층에게도 94% 예방 효과가 있었다. 심각한 부작용도 보고되지 않았다. 미국 시험 참가자의 45%가 56~85세였다. 로이터는 "신청서에 12~15세 어린이 약 100명에 대한 안전 자료도 포함돼 있다"고 했다.

화이자는 FDA가 12월 중순까지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승인을 받는 즉시 제품 선적을 시작할 계획이다. 화이자는 "올해 안으로 2500만 명 분량의 백신이 준비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