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코로나 백신 공평한 접근권 보장 위한 WHO 노력 지지"

손덕호 기자
입력 2020.11.20 22:44 수정 2020.11.21 00:26
"총 1억달러 인도적 지원, K-방역 세계와 공유"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 촉진 적극 협의" 제안
"한국은 코로나에도 국경 봉쇄 않고 교류 계속"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제약사들이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과 관련해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WHO)의 노력을 지지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국가 간 포용성 증진을 위해, 총 1억달러의 인도적 지원과 함께 방역물품과 K-방역의 경험을 세계와 공유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코박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국제백신공급협의체)'는 백신 균등 공급을 목표로 추진되는 다국가 연합체다. 우리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 백신은 아직 없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연합(EU), 일본 등은 이미 수억병의 백신을 확보해 한국이 백신 확보 경쟁에서 뒤쳐지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는 코로나 백신을 코박스를 통해 1000만명분을, 글로벌 기업과 개별 협상으로 2000만명분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APEC에 "역내 경제 협력과 포용성 증진"을 위해 △필수인력 이동 촉진 △포용적 협력방안 마련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 결합 등 세 가지를 제안해다.

먼저 문 대통령은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협의해야 한다"며 "한국은 코로나 속에서도 국경을 봉쇄하는 대신, 교류를 계속하며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개방적 통상국이 많은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포용적 협력방안'에 대해서는 "위기가 불평등을 키우지 않도록 포용적 회복을 위한 포용적 협력방안을 마련하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속에서 한국
은 고용·사회 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그린,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을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으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의 균형 잡힌 결합을 모색해야 한다"며 "한국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혁신을 통해 '글로벌 가치사슬'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APEC 디지털 혁신기금'을 활용하여 아·태지역 내 5G 생태계 혁신사업과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활용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