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넥슨, 신작 '커츠펠' '코노스바' 지스타2020서 공개

윤민혁 기자
입력 2020.11.21 13:30
넥슨이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G-Star)2020에서 신작 게임 ‘커츠펠’과 ‘코노스바 모바일’을 첫 공개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지스타에 불참했던 넥슨이 온택트(온라인+대면)로 열린 지스타2020에 신작을 들고 복귀한 것이다.

21일 넥슨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 중인 지스타2020에서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PC 게임 커츠펠과 모바일 게임 코노스바 모바일을 공개했다.

넥슨이 21일 지스타2020에서 공개한 신작 PC 게임 커츠펠. /넥슨 제공
넥슨이 21일 지스타2020에서 공개한 신작 PC 게임 커츠펠. /넥슨 제공
커츠펠은 ‘그랜드 체이스’와 ‘엘소드’ 개발진이 참여한 셀 애니메이션풍 3인칭 듀얼 액션 게임이다. PC 기반 게임으로 깊이 있는 게임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커츠펠은 플레이어간 대전(PvP)이 중심인 액션 게임이다.

넥슨 관계자는 "세밀한 매칭시스템을 기반으로 여러 유저들이 콤보와 스킬 조합으로 실력을 겨룰 수 있다"고 했다. 동료와 함께 적을 격파하는 PvE 임무도 있다. 상대적으로 가벼운 게임을 즐기는 라이트 유저부터 매니아층까지 폭넓은 재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커츠펠에서 이용자는 비밀 조직 ‘체이스’ 일원인 ‘체이서’가 돼 과거의 영웅들을 구출하게 된다. 커츠펠은 캐릭터 체형, 키, 얼굴, 피부 등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배경은 애니메이션 풍으로 세계에 자연히 녹아들 수 있도록 했다. 무기는 취향에 맞게 2종을 선택할 수 있고, 스킬도 원하는 대로 변경할 수 있다. 전투는 2개 무기를 바꿔가며 스킬을 조합해 다양한 콤보를 만들어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넥슨은 지스타2020에서 인기 인플루언서들을 섭외해 커츠펠을 체험토록 했다. ‘짬타수아’, ‘무릎’, ‘아빠킹’, ‘케인’ 등 4인은 MC ’허준’의 진행하에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만들고 대전을 펼쳤다.

커츠펠에 이어 소개된 수집형 모바일 RPG 코노스바 모바일은 일본 애니메이션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캐릭터·스킬·스토리 등 게임 요소들을 원작 분위기에 맞게 구현했고, 원작에 등장하지 않는 새로운 캐릭터와 오리지널 스토리를 감상할 수 있다.

코노스바 모바일은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하는 만큼, 전편 스토리를 풀 보이스(Full Voice)로 녹음했다. 살아있는 듯 움직이는 Live2D를 도입해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도 보여준다.

코노스바 모바일. /넥슨 제공
코노스바 모바일. /넥슨 제공
코노스바 모바일은 지난 2월 일본, 지난 9월 대만에 출시됐다. 일본에선 애플 앱스토어 인기게임 1위, 최고 매출 3위권에 진입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넥슨은 코노스바 모바일을 내년 중 안드로이드 및 iOS 버전으로 국내와 중화권을 제외한 글로벌 지역에 출시할 계획이다.

넥슨은 지스타2020에서 Live2D로 구현한 캐릭터들을 등장시켜 코노스바 모바일을 소개했다. 주인공 캐릭터인 ‘카즈마’와 ‘아쿠아’가 코노스바 세계관과 초반 스토리에 대해 소개하는 식이다. 또 제작사인 일본 썸잽(Sumzap)의 타카가키 요시아키 PD가 인사와 소감을 전하고, Live2D로 구현한 캐릭터들과 애니메이션 원작 설정을 게임 시스템에 어떻게 반영하였는지 등을 소개했다.

또 주요 캐릭터 성우인 ‘후쿠시마 준’과 ‘아마미야 소라’가 담당 캐릭터들을 어떻게 연기했는지 밝혔다. 넥슨 관계자는 "평소 보기 어려운 담당 성우들이 등장하는 자리인 만큼, 일본 성우에 관심이 많은 시청자의 많은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넥슨 지스타2020 쇼케이스는 트위치 지스타TV를 통해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