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년 연속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최상현 기자
입력 2020.11.20 15:11
대우건설이 아파트 속에 ‘비밀 정원’을 구현한 듯한 조경 디자인으로 ‘2020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수상했다.

대우건설이 조성한 고덕 그라시움 비원.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조성한 고덕 그라시움 비원. /대우건설 제공
20일 대우건설은 ‘2020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와 관련한 8개의 응모작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푸르지오는 2013년 3월 건설업계 최초로 ‘굿디자인’에 선정된 바 있으며,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특히 서울 강동구 고덕 그라시움의 조경공간인 ‘비원’은 올해 동상(Bronze Prize)에 해당하는 특허청장상을 받았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푸르지오가 새로운 브랜드 철학이 반영된 토탈 디자인으로서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수상한 과천 푸르지오 써밋의 외관 디자인 /대우건설 제공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수상한 과천 푸르지오 써밋의 외관 디자인 /대우건설 제공
또한 2020년 4월 준공한 과천 푸르지오 써밋의 외관 디자인도 이번 시상식에서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모던과 클래식의 조화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획일적이지 않은 다채로운 아파트 외관이 눈길을 끌었다는 평가다.

이외에 경산 펜타힐즈 푸르지오의 조경공간인 ‘뜰벗정원’과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의 조경공간 ‘시간의 정원’, 지축역 센트럴 푸르지오의 조경공간 ‘꿈담숲’ 등이 굿디자인에 선정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는 브랜드 리뉴얼이 적용된 단지들이 속속 입주하며 고객들에게 푸르지오의 브랜드 철학과 실체를 보여주는 한 해였다"며 "푸르지오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상품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