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태양광R&D·해상풍력에 11.3조 투입"

세종=이민아 기자
입력 2020.11.20 10:57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그린에너지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태양광 연구개발(R&D) 투자, 해상풍력 활성화 방안, 그린수소 실증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2025년까지 11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1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점검 TF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재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1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점검 TF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재부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 점검 TF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그린에너지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그는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 비율을 2030년까지 30%→40%로 단기적으로 상향하고 지자체 주도로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했다.

민간 참여를 독려할 방안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 원스톱 인허가 지원과 지역 주민과의 이익 공유 모델을 만들 방침이다. 그는 "에너지 소비량이 높은 우리나라 산업 구조에서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그린에너지로의 전환"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직접 일자리 및 추가경정예산(추경) 일자리 사업 추진 상황도 점검했다. 김 차관은 "올해 공공부문 일자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유례없는 고용 위기 상황에서 우리 고용시장의 버팀목이 됐다"면서 "고용 위기를 넘어 생존 위험에 직면한 실직자와 청년층, 영세자영업자 등 고용 취약계층에게는 더욱 의미가 큰 일자리였다"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올해 직접 일자리 사업은 11월 현재 93만3000명이 참여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업무는 어려웠지만 비대면 업무방식 전환 등 유연한 대응으로 정상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또 "다소 늦었던 3·4차 추경 사업도 채용에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위기 상황에서 공공부문 일자리가 큰 역할을 했음에도 고용상황은 아직 어렵다"고 우려했다. 내년 초부터 직접 일자리 사업을 시작해 동절기 취약 계층 일자리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모집 공고를 낼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