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스가 日총리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깊은 유감"

김은영 기자
입력 2020.10.17 15:03
정부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보낸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패전 75주년 야스쿠니신사 찾은 참배객들/연합뉴스
패전 75주년 야스쿠니신사 찾은 참배객들/연합뉴스
외교부는 17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신 내각 출범을 계기로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줌으로써,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요구에 부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스가 총리는 이날 취임 후 처음 맞는 야스쿠니신사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공물을 봉납했다. 그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밑에서 7년 8개월여 동안 관방장관으로 있으면서는 참배나 공물 봉납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