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집회 주도한 단체들 “개천절에도 집회 강행할 것”

김송이 기자
입력 2020.09.16 15:49
지난달 15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광복절 집회를 주최한 단체들이 개천절에도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8·15 비대위)’는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전하며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했다. 8·15 비대위는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광복절 집회를 연 보수단체들이 연합해 만든 단체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우리는 단호하게 이 정권과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국민에게 (정부의) 정치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고자 집회 신고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자기 정책의 실패와 국민 비판을 코로나 전염병 방역으로 막는 폭거를 저지르고 있다"고 했다.

다만 8·15 비대위는 개천절 집회에서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최 대표는 "집회신고 장소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 도로이고 신고 인원은 1000명"이라며 "집회 참가인원 전원은 방역 수칙에 따라 앞뒤 2m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모두 착용하며 소독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종로경찰서에 개천절 당일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다.

앞서 지난 6일 경찰은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들이 신고한 개천절 집회에 대해 금지 통고를 했다. 서울시와 각 구청의 집회 관련 조치가 근거다. 현재 서울시가 10인 이상 집회를 열지 못하도록 하는 가운데 중구 등 일부 자치구는 모든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