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차량 화재' BMW코리아 본사 압수수색

권오은 기자
입력 2020.09.16 15:37 수정 2020.09.16 15:49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검찰이 엔진 설계 결함에 따른 차량 화재 위험을 은폐·축소한 의혹 등과 관련해 BMW코리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제5부(부장 이동언)는 16일 서울 중구에 있는 BMW코리아 본사와 서울 강남구 서버 보관소 등 2개 장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BMW 피해자 모임’ 회원들은 2018년 8월 차량 주행 중 화재가 문제가 되자 BMW경영진 등을 고소·고발했다. 이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해 11월 BMW 본사와 BMW코리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임직원 8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른바 ‘BMW 차량 화재사건’은 2018년 초 총 52대의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시작됐다. 당초 BMW 측은 "운전자의 관리 소홀이 원인" "안전 점검 실수에 따른 화재"라고 밝혔지만, 같은해 12월 국토교통부는 BMW가 제작 결함으로 인한 화재 위험을 2015년부터 인지하고도 이를 은폐·축소했다는 민관 합동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형사고발과 별개로 3000명이 넘는 BMW 차주 등 피해자들은 BMW코리아를 상대로 집단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