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홈페이지에서 혁신기업 자금조달 돕는다

이종현 기자
입력 2020.07.31 13:00
금융감독원이 대대적인 홈페이지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금감원 홈페이지 안에 혁신기업의 자금조달을 돕는 증권발행 페이지가 새로 구축될 예정이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올해 말까지 홈페이지 전면 개편을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금융소비자가 보다 편리하게 홈페이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요 메뉴를 보기 좋게 개선할 계획이다.

금감원 홈페이지에 신설되는 증권발행 홈페이지. /금감원 제공
금감원 홈페이지에 신설되는 증권발행 홈페이지. /금감원 제공
이번 홈페이지 개편으로 새로 생기는 페이지도 있다. 대표적인 게 증권발행 홈페이지다. 금감원은 중소기업이나 혁신기업이 금융시장에서 직접 자금조달을 할 수 있는 증권발행 제도와 정책지원을 알리는 홈페이지를 만들기로 했다. 증권 발행시 준수 절차, 증권신고서 등 공시서류 작성 등과 관련된 실무 정보를 안내하고 교육과 상담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증권발행 홈페이지는 '금융소비자정보포탈(FINE)' 안의 '서민·중소기업' 항목에 만들어진다. 혁신기업이 직접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증권발행 제도와 법규를 소개하고, 금융당국이 운영하는 다양한 지원제도를 알리는 메뉴들이 배치될 예정이다. 대표적인 증권발행 제도인 '소액공모', '크라우드펀딩', 'QIB(적격기관투자자)', '주식관련사채' 제도 등이 소개된다. 중소기업특화증권사나 P-CBO 같은 제도도 함께 다룬다.

단순히 제도나 법규를 소개하기만 하는 게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혁신·중소기업은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증권발행 홈페이지 안에 금감원 담당 직원에게 상담을 신청할 수 있는 메뉴도 만들어진다.

금감원은 "중소·혁신기업이 직접 금융시장 자금조달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증권발행제도 및 정책지원 정보를 종합 제공하려고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