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文대통령 16일 국회 개원연설…"연설문 9번째 고쳐 쓰고 있다"

손덕호 기자
입력 2020.07.15 14:15 수정 2020.07.15 14:23
16일 그린뉴딜 현장방문 예정이었으나 연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오후 2시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개원연설을 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21대) 국회 임기 시작 48일만에, 1987년 헌법 체제에서 최장 지각 개원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는 상황이라 국회를 향한 문 대통령의 발걸음이 가벼울 수만은 없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개원연설을 9번째 고쳐 쓰는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강 대변인은 지난 1일 "(법에 정해진 개원일인) 6월 5일 이후 20여일간 문 대통령은 크고 작은 수정 작업까지 포함하면 연설문을 모두 8번 고쳐 썼다"고 했다. 전날 여야 합의로 개원식 일정이 합의되자, 한 번 더 고쳐 쓰고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오는 16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이후 첫 일정으로 그린뉴딜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강 대변인은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성공을 위해선 국회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판단해 그린뉴딜 현장방문 일정까지 연기하고 국회 개원식을 축하하러 가기로 한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