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보육원서 나온 청소년 돌보미 사업 전국 확대

윤민혁 기자
입력 2020.07.15 14:00
‘삼성 희망디딤돌’ 전국 확대 운영

삼성전자는 보호종료 청소년을 위한 자립 지원 프로그램 '삼성 희망디딤돌'을 전국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강원도 원주 삼성 희망디딤돌센터 전경. /삼성전자 제공
강원도 원주 삼성 희망디딤돌센터 전경. /삼성전자 제공
보호종료 청소년이란 국가 보호체계에서 지내던 청소년 중 만 18세가 돼 사회로 진출하는 이를 말한다. 삼성전자는 2014년부터 부산, 대구, 원주 등 5개 지역에서 보호종료 청소년들을 위한 자립지원센터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를 건립하고 주거 공간과 교육을 제공해왔다.

삼성전자는 2014년부터 2021년까지 241억원을 들여 기존 5개 지역에 희망디딤돌센터를 건립하고 있고, 이어 2기 사업으로 250억원을 들여 2024년까지 경기도, 경상남도 등 전국 5개 지역에 센터를 추가 건립한다.

희망디딤돌센터에는 만 18세부터 25세까지 청소년들이 입주할 수 있다. 센터 이용은 '희망디딤돌'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입주자는 최대 2년간 1인 1실에서 생활하게 된다. 또 생활 교육과 금융 지식, 자산 관리, 임대차 계약 등 기초 경제교육도 제공한다. 또 취업 상담과 함께 대학생에겐 생활비, 장학금 등도 지원해준다.

이날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강당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하병필 경상남도 행정부지사, 송상락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최용범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총괄 사장은 "지방자치단체, 사업수행NGO,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력해 보호종료 청소년의 사회 진출에 든든한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