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자치법’ 서명에 中 외교부 “美 기관 제재” 맞불

베이징=김남희 특파원
입력 2020.07.15 13:04 수정 2020.07.15 13:29
반(反)중국 활동을 처벌하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시행을 놓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더 격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 시각)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에 관여한 중국 관리, 이들과 거래한 은행을 제재하는 ‘홍콩자치법안’에 서명하자, 중국 정부는 이와 관련된 미국 관리와 기관을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에 부여했던 특별대우를 중단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도 서명해 중국 정부가 강력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15일 오전 웹사이트에 성명을 내고 "미국이 정식 서명한 홍콩자치법안은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하는 것"이라며 "중국은 미국 측 관련 관리와 기관에 제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과 관련해 중국에 책임을 묻겠다며 앞서 미 의회를 통과한 ‘홍콩자치법안’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에 부여했던 경제적 특별대우를 중단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미 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과 관련해 중국에 책임을 묻겠다며 앞서 미 의회를 통과한 ‘홍콩자치법안’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에 부여했던 경제적 특별대우를 중단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미 백악관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미 의회가 통과시킨 홍콩자치법안에 서명했다. 이 법안은 홍콩 자치를 훼손한 중국 관리와 이들과 거래한 은행을 제재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달 1일 미 하원이 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한 데 이어, 다음 날 상원도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법에 따라 홍콩에 부여한 경제적 특별대우를 끝내는 내용의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홍콩은 중국 본토와 똑같이 다뤄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홍콩인을 억압하는 행위에 대해 중국에 책임을 지우겠다"며 "오늘 법안(홍콩자치법안)에 서명했고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고 말했다. 또 "(홍콩에 대해) 특혜도 없고 경제적 특별 대우도 없으며 민감한 기술 수출도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중국 외교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자치법이 홍콩의 국가 안전 입법을 악의적으로 비방하고 중국에 제재를 위협했다고 비난했다. 미국은 홍콩 보안법이 홍콩을 돌려받으며 중국이 약속한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깼다고 주장한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을 향해 "잘못을 시정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