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관련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 규명 나설 것"

심민관 기자, 김송이 기자
입력 2020.07.15 11:00 수정 2020.07.15 11:42
서울시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고소 사건 진상 규명과 관련해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한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지 엿새 만이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서울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관련 진상규명에 대한 입장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서울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관련 진상규명에 대한 입장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서울시는 여성 단체, 인권 전문가, 법률 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관합동조사단 구성과 운영은 조사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외부인으로 구성하고, 조사단 구성과 운영 방식, 세부 일정 등에 대해선 여성 단체들과 구체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황 대변인은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했다"면서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젠더 특보가 박 전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되기 1시간 30분쯤 전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해당 내용을 보고했다는 언론 보도가 사실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황 대변인은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라서 젠더 특보가 직접 말해야 할 부분이고, 이 부분에 대해선 앞으로 민관합동조사단에서 확인될 사안이고 조사단에서 판단하면 거기에서 이 부분이 규명될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따라 범행을 방조한 직원이 확인될 경우 고소할 계획인지에 대해서도 서울시는 구체적으로 답변을 하지 않았다. 황 대변인은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민관합동조사단에 충분한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어서 이 부분에 대한 조사의 방향, 조사의 구체적 사안을 판단해서 전문가들이 수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조사단이 판단해서 여러 가지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서울시는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를 ‘피해 주장 직원’이 아닌 ‘피해 호소 직원’이라고 불렀다. 기자들로부터 이러한 용어 설정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은 황 대변인은 "현재 이 직원에 대해 피해를 우리 서울시에 공식적으로 그분이 말한 게 없다"며 "서울시도 현재까지 여성단체 통해 내용을 접하고 있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그런 차원에서 말한 것이니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