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 박원순 시장 통화내역 확인 위해 영장 신청

심민관 기자
입력 2020.07.15 10:35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 수사와 관련,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지난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은 "휴대전화 포렌식(증거분석) 수사와 함께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 신청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죽음에 타살 혐의점은 없지만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건인 점을 고려해 정확한 사망 경위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서울북부지검 지휘 아래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경찰은 이번 휴대전화 포렌식은 박 전 시장의 사망과 관련한 내용 이외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하지 않겠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날 경찰이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통신영장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이같은 방침을 재차 언급했다. 경찰은 "통신수사 역시 변사와 관련된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현재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는 잠겨진 상태로 비밀번호 해제 작업이 필요한 다.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는 그를 둘러싼 성추행 의혹과 사명 경위 등을 풀 수 있는 중요한 정보가 담겨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박 전 시장은 지난 10일 오전 0시 2분쯤 서울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경찰은 박 전 시장 사망 하루 전인 지난 9일 오후 5시 18분쯤 가족으로부터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박 전 시장은 부검 없이 유족에게 시신이 인계돼 지난 13일 고향인 경남 창녕에 안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