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신형 SM6 출시, 엔진·서스펜션·내부 싹 바꿔 상품성↑

조귀동 기자
입력 2020.07.15 09:00
르노삼성의 중형 세단 SM6가 외관 디자인 정도를 남기고 엔진, 서스펜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확 뜯어고친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내놨다. 주행보조 기능도 여럿 탑재하는 등 상품성을 높였다. 부분변경 모델보다 사실상 후기형 모델을 내놓은 셈이다.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르노삼성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르노삼성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SM6는 르노그룹이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 중형 세단이다. 르노삼성이 주도적으로 개발했다. 르노삼성 부산공장이 국내를 비롯해 비(非)유럽지역용 모델 생산을 맡는다. 한국 밖에서는 탈리스만이라는 명칭으로 불리운다.

이번 부분 변경 모델의 특징은 자동차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엔진을 비롯해 승차감을 좌우하는 서스펜션을 바꾸었다는 것이다. 르노에서 고성능차인 메간 RS(르노 스포츠), 고성능차 계열사 알핀의 A110 등에 탑재된 TCe 300엔진을 사용한다. 이 엔진은 이전에는 M5P라 불리었는데, 공동 개발한 일본 닛산은 실피, 센트라 등에 탑재했다. 배기량은 1.8L(리터)로 최대 출력 225마력(ps)에 최대 토크 30.6kg·m를 발휘한다. 경쟁 모델인 현대자동차(005380)쏘나타가 2L 가솔린 모델은 160마력에 20.0kg·m, 1.6 가솔린 엔진의 센슈어스 모델은 180마력에 27.0kg·m인 것과 비교했을 때 엔진 성능면에서 앞선다. 특히 최대 토크는 한 단계 위 차량인 그랜저(25.3~35.0kg·m) 수준이다. 최대 토크 값은 가속력의 지표다. 르노삼성은 "최대 토크만큼 힘을 낼 수 있는 엔진 회전수 2000~4800rpm로 넓어 운전하는 맛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르노삼성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르노삼성
이 밖에 지난 3월 출시된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XM3에서 호평 받은 TCe 260 엔진도 사용한다. 이 엔진은 르노와 독일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엔진으로 배기량은 1.3L다. 최대 출력은 156마력, 최대 토크는 26.5kg·m로 XM3에 탑재된 엔진 대비 각각 성능이 약간 높아졌다. 쏘나타의 2L 가솔린 엔진과 엇비슷한 수준이다. 이 밖에 2L LPG(액화천연가스) 엔진 탑재 모델도 있다.

변속기는 가솔린 엔진 탑재 모델 2종은 독일 게트락의 습식 듀얼 클러치(DCT) 방식 7단 변속기를 사용한다. 이전 SM6와 동일하다. 엔진을 고성능으로 바꿔 달면서 주행 성능을 강조하겠다는 게 르노삼성의 전략이다. DCT는 수동변속기처럼 반응이 빠르고, 연비에 유리한 데 변속 과정에서 다른 변속기 대비 약간 덜컹거리는 느낌을 탑승자가 받을 수 있다. 차량이 이른바 ‘꿀렁거린다’는 특성이다. 르노삼성은 "변속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DCT 방식"이라고 변속기를 소개하면서 주행 성능에 방점을 찍었다.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르노삼성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르노삼성
르노삼성은 더 뉴 SM6에서 서스펜션이 바뀌어 승차감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댐퍼(쇼크 옵소버)에 모듈러 밸브 시스템(MVS)을 사용해 충격 흡수 능력을 높였다. 뒷바퀴 서스펜션에 대용량 하이드로 부시를 써 노면 진동을 줄였다. 이전 모델에서 논란을 빚었던 뒷바퀴 부분의 AM링크 서스펜션은 없어졌다. 르노삼성은 "유럽 감각의 예리한 핸들링 성능은 물론, 안락한 승차감까지 경험할 수 있다"고 서술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XM3에 사용된 ‘이지링크’ 기반으로 바뀌었다.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9.3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9.3인치 디스플레이는 XM3에 탑재된 것과 비슷한 형태로 세로가 길고, 면적이 넓다. 르노삼성은 "디스플레이 면적으로 따지면 동급 최대"라며 "SK텔레콤의 전자지도 T맵도 탑재했다"고 밝혔다. 공조기능은 물리버튼을 사용해 조작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르노삼성
르노삼성은 15일 중형 세단 SM6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르노삼성
주행 보조 시스템도 대폭 보강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은 정차 및 재출발이 가능하며, 새로 추가된 차선 유지 보조(LCA)와 함께 자율주행 1단계 수준의 드라이빙 성능을 구현한다. 이 외에도 보행자 감지가 가능한 긴급제동 보조(AEBS), 차선이탈 방지보조(LKA), 후방 교차충돌 경보(RCTA) 등이 추가되었다. 헤드램프에는 지금까지 고급 대형 세단에 사용되었던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를 썼다. 차량 전면 카메라로 외부 밝기를 인식한 뒤, 좌우 각각 18개씩 부착된 LED 등의 밝기를 조절하는 첨단 헤드램프다.

르노삼성은 이 밖에도 흡읍재와 차음 윈드실드 유리에 최고급 자재를 아낌없이 사용해, 국내에서 가장 조용한 중형 세단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TCe 300 엔진 탑재 모델의 경우 실내 유입 소음과 반대되는 파장의 음파를 내보내 소음을 줄이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도 탑재했다.

가격은 TCe 260 엔진 탑재 모델은 2450만~3265만원. TCe 300 엔진 탑재 모델은 3073만~3422만원. LPe 모델은 2401만~3049만원이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더 뉴 SM6는 새로운 엔진과 최신 멀티미디어 시스템, 새로운 주행보조장치와 첨단 라이팅 시스템, 그리고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승차감으로 새로운 면모를 갖췄다"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 다시 한번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