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 신기술에 800억 투자'... 산업부,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 조성

세종=박성우 기자
입력 2020.07.15 11:00
정부가 한국판 뉴딜로 추진하는 D.N.A(Data, Network, AI) 기술을 활용한 신제품·서비스 개발을 위해 800억원 규모의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를 조성한다. 이 펀드는 D.N.A 관련 기술을 접목한 공정개선 및 제품·서비스 혁신을 추진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2일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한국성장금융 홈페이지를 통해 펀드의 출자 설명회를 개최하고, 다음달 19일까지 펀드를 운용할 운용사의 제안서를 접수받는다. 9월 중 운용사를 최종 선정한 뒤, 내년 상반기부터 투자를 본격화 할 방침이다.

이번 펀드로 모인 800억원 가운데 60% 이상인 480억원은 중소·중견기업에 투자된다. AI 고도화‧빅데이터 처리능력 향상 등 기술의 비약적 성장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 수요 증가에 따라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이번 펀드는 정책펀드 처음으로 ‘기획→조달→생산→물류→마케팅’ 등 생산과정 전반에 DNA 기술을 새롭게 접목하는 기업을 투자 대상으로 구체화한 것이 특징이다. 평균 15억원(산업기술정책펀드 기업당 평균 투자액) 투자 시, 약 50여개의 기업이 펀드를 통해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불확실한 기대효과·자금부족 등으로 디지털 신기술 적용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세계적인 수준인 우리나라의 제조 산업을 기반으로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활용한 디지털 전환을 이뤄낸다면 큰 시너지가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용래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코로나, 보호무역주의 등으로 글로망 공급망(GVC) 전반의 변화가 초래되어 기업의 생존을 위해서는 산업 생태계의 디지털 전환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디지털 뉴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펀드 조성 등 금융지원책을 지속 추진하고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세부 추진전략과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