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상반기 채용면접 비대면 화상으로 진행… 응시자 84% 만족

고성민 기자
입력 2020.07.14 09:57
롯데건설은 올해 상반기 신입사원 인재 채용 면접을 온라인 화상 방식으로 지난 7~8일 이틀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건설 관계자들이 상반기 채용 면접을 온라인 화상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관계자들이 상반기 채용 면접을 온라인 화상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롯데건설 제공
이번 온라인 화상 면접은 롯데그룹 인적성검사(L-TAB) 합격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면접 대상자가 원하는 장소에서 화상 프로그램에 접속해 면접을 볼 수 있도록 했다. 1일 차 PT면접과 영어면접, 2일 차 역량면접과 임원면접 등 모든 면접 전형이 화상 방식으로 이뤄졌다.

롯데건설은 면접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사전 테스트를 진행해 면접 대상자들의 장비와 네트워크 상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1:1 오픈채팅방을 24시간 운영하며 화상 면접이 생소할 수 있는 면접 대상자들의 문의 사항을 응대했다고 밝혔다.

면접 이후 만족도 조사에서 응시자 84%는 화상 면접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지원자의 안전성을 보장함과 동시에 얼어붙은 채용 시장에 기회를 준 롯데건설에 감사하다", "대면 면접과 차이가 없을 정도의 시스템이 구축돼 있었다"는 등 응답이 적혔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DT(Digital Transformation·디지털 전환) 시대에 발맞추고 면접자들의 감염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대면 화상 면접을 진행했다"면서 "앞으로의 인사 채용 방식에도 디지털 전환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