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인 입국 금지' 7월 말까지 한달 더 연장

우고운 기자
입력 2020.06.30 13:41
일본 정부가 한국 등 국가에 취하고 있는 입국 규제 조치를 7월 말까지 한달 더 연장했다.

30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국가 안전보장회의(NSC)에서 입국 규제 조치를 7월 31일까지 한 달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3월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가부키초(歌舞伎町) 번화가 인근 횡단보도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이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월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가부키초(歌舞伎町) 번화가 인근 횡단보도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이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있다. /연합뉴스
입국 규제는 이미 발급된 비자의 효력을 정지하고 비자 면제 조치를 동결하는 등 조치다. 이에따라 한국인 대상 ‘90일 비자 면제’도 계속 중단되면서 사실상 입국 금지 조치가 7월 말까지 연장됐다.

일본 정부는 입국 금지 대상 국가에 알제리, 레바논, 쿠바 등 18개국을 추가했다. 이로써 외국인에 대한 입국 거부 국가는 129개국으로 확대됐다. 7월 1일부터 발효된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 사태 대응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순차적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해왔다. 입국을 원칙적으로 거부하고 있는 국가는 내달 1일 기준 129개국·지역으로 증가한다. 주요 20개국(G20)의 모든 국가가 포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