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이 정치를 그만둔 이유…"조국 지키는 도구가 된 느낌 들었다"

김명지 기자
입력 2020.05.22 18:04
"비리 의혹 인사 옹호하는 상황 힘들었다"


"어떤 상황에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고, 논리와 말빨로 지켜주는 도구가 된 느낌이 드니 '내 역할은 여기까지'란 생각이 들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사진>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유를 뒤늦게 이렇게 밝혔다. 표 의원은 22일 경향신문 인터뷰를 통해 "작년 '정치는 계속 해야겠다' 생각했으나 조국 사태 후 생각이 달라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표 의원은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압수수색할 때까지는 '조국의 상징적 의미 때문에 공격한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그 이후 밝혀진 것들을 보니 조 전 장관이 솔직히 말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표 의원은 작년 9월 조국 사태 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으로 조 전 장관 청문회 때 조 전 장관을 '방어'하는 역할을 했다.

표 의원은 "나는 박근혜 정부 당시 조그만 의혹이 있어도 강하게 이를 비판했기 때문에 비리 의혹을 받는 정부 인사를 옹호하는 상황이 힘들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조국 사태를) 정면돌파할 생각은 안 했던 것 같다"며 "당에서는 '(이번 총선에서) 대승을 거뒀으니 그냥 넘어가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했다.

지난 2016년 민주당 총선용 영입인재 1호인 표 의원은 지난해 10월 "사상 최악의 국회인 20대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지고 참회하겠다"며 돌연 불출마를 선언했다.

표 의원은 "중단됐던 '표창원 범죄과학연구소'의 활동 재개, 쌓여 있던 추리 소설 습작,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저술, 그동안 못했던 범죄 관련 강의들, 그리고 '그것이 알고 싶다' 등 범죄 사회 문제 탐사 방송 프로그램과의 협업 등 떠나왔던 제자리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