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화장실 차별은 승무원 실수" 고개숙인 KLM

최지희 기자
입력 2020.02.14 12:20 수정 2020.02.14 14:45
"승무원 전원 심도깊은 면담 진행할 것"
‘인종차별 논란’ 커지자 KLM 항공 경영진 사과
한국 외 승객 더 많은 여객기서 한글로만 화장실 사용 금지 안내문 붙여

네덜란드 항공사인 KLM 항공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해 한국인에게 차별적인 조치를 취한 데 대해 "승객을 차별적으로 대했다는 지적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도 인종차별이 아닌 "승무원의 어리석은 실수"라고 해명했다.

기욤 글래스 KLM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사장은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즈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내문을 영어로 병기하는 것을 깜박한 승무원 개인의 실수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실수"라며 사과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문정 한국 지사장, 크리스 반 에르프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영업 상무, 프랑수아 기우디첼리 아시아퍼시픽 사업 개발 담당 등 국내외 경영진 4명이 참석했다.

KLM 경영진이 1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즈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객기 화장실에 ‘승무원 전용 화장실’ 안내문을 한글로만 공지한 데 대해 사과했다. 사진은  기욤 글래스 KLM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사장이 사과문을 낭독하는 모습. /최지희 기자
KLM 경영진이 1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즈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객기 화장실에 ‘승무원 전용 화장실’ 안내문을 한글로만 공지한 데 대해 사과했다. 사진은 기욤 글래스 KLM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사장이 사과문을 낭독하는 모습. /최지희 기자
글래스 사장은 KLM 여객기 화장실에 ‘승무원 전용 화장실’ 안내문이 한글로만 공지된 것과 관련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은 KLM의 정해진 정책은 아니며, 한국어로만 안내문을 적은 것 또한 승무원의 독자적 조치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승무원의 의도는 아닌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나, 한국 고객을 차별하는 행위로 해석되면서 한국 고객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단순히 비디오나 인스타그램만 보고 초기에 밝혀진 몇가지 사실만으로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어렵고, 보다 심층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KLM은 전 세계 자사 승무원을 대상으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은 허가되지 않는다고 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향후 인천에서 출발·도착하는 항공편 운항 전 승무원 브리핑 시간에서 이번 문제를 다시 강조하겠다고 했다.
글래스 사장은 "이 문제는 KLM 본사 임원진에게 바로 보고되었으며, 내부적으로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해당 항공편에 타고 있던 승무원 10명은 본사가 있는 네덜란드에 도착하는대로 기내 운영을 총괄하는 부사장과 심도깊은 면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문제가 된 항공편에는 네덜란드 승무원 8명과 한국인 승무원 2명이 타고 있었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회사 측과 간단한 1차 면담을 진행한 승무원은 "영어까지 적는 것을 깜박했고, 이는 단순한 실수"라고 말했다고 KLM측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KL855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김모씨는 비행 중 화장실 문에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는 종이 안내문이 한글로만 쓰여있는 것을 발견했다. 총 좌석수가 320개인 해당 항공편에는 한국 승객 135명과 한국 외 승객 142명이 타고 있었다.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발 KL855 항공편 화장실에 비행 도중 붙은 ‘승무원 전용 화장실’ 한국어 안내문. /피해자 제공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발 KL855 항공편 화장실에 비행 도중 붙은 ‘승무원 전용 화장실’ 한국어 안내문. /피해자 제공
김씨가 안내문 사진을 찍고 승무원에게 "왜 영어는 없고 한국어로만 적혀 있느냐"고 따지자 부사무장은 "잠재 신종 코로나 보균자 고객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답하며 도리어 사진 삭제를 요청했다. 이후 김씨의 잇따른 항의에 승무원들은 뒤늦게 영어 문구를 적어 넣었다.

김씨는 소셜미디어(SNS)에 이같은 사실을 올리고 KLM 측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KLM 측은 "승무원 전용 화장실에 대해 승객에게 정확한 안내가 필요한 상황이었으나 안내문이 한국어로만 표기됐고, 승객의 통지가 있고 난 뒤에 뒤늦게 영문 안내가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커지자 국토교통부도 나서 KLM 항공에 차별적 조치에 대해 엄중히 경고하고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