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 회장 첫 경영화두 '혁신'…美 스탠퍼드대와 교류

이재은 기자
입력 2020.01.14 14:28
허태수 GS 회장이 취임 후 첫 경영 화두로 ‘혁신’을 제시했다.

허태수 회장은 13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에 참석해 GS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등 임직원 100여명을 대상으로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GS(078930)가 14일 밝혔다.

허태수 GS 회장이 13~14일 이틀간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 에 참석해 래리 라이퍼 스탠퍼드 디자인 센터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GS 제공
허태수 GS 회장이 13~14일 이틀간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 에 참석해 래리 라이퍼 스탠퍼드 디자인 센터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GS 제공
허 회장은 스탠퍼드대 디자인 센터장인 래리 라이퍼 기계공학과 교수 등과 만나 "외부와 협업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도입해 검증 받은 혁신 방법론을 각 계열사에 적극 전파해 혁신의 원동력으로 삼겠다"며 "스타트업을 포함한 다양한 비즈니스 협력사들과의 관계를 구축해 건강한 영향력을 주고 받는 것이 기업과 사회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GS는 스탠퍼드대와 교류해 문화와 산업의 변화를 이끌고 있는 실리콘밸리 기업의 혁신 흐름을 공유하고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해 ‘오픈 이노베이션’ 문화 확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GS는 올 상반기 미 실리콘밸리 벤처 투자법인 설립이 완료되면 향후 혁신 문화 정착 및 신성장 동력 발굴 등 미래 전략을 펼치는 교두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 관계자는 "허 회장이 혁신 마인드를 독려하고 나선 이유는 그만큼 최근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다는 뜻으로,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안 된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며 "GS가 불확실성을 기회로 바꾸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되지 않으면 글로벌 경쟁에서 도태될 지 모른다는 절박함도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스탠퍼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은 미 스탠퍼드대의 ‘스탠퍼드 혁신센터’가 주최한 행사로 실리콘밸리 기업들의 문제 해결 혁신 방법론으로 알려진 디자인 씽킹을 소개하고 연구 결과물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GS에너지,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GS EPS, GS E&R, GS파워, GS건설 등 계열사 임직원들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