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조지아에서 8000억원짜리 수력발전소 공사 수주

김민정 기자
입력 2019.11.18 10:23
현대건설이 조지아에서 3800억원대의 수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과 터키 건설업체 리막(Limak) 합작회사(IJV)는 ‘JSC 넨스크라 하이드로’(JSC Nenskra Hydro)로부터 총 7억3700만달러(약 8600억원)의 수력발전소 공사 낙찰의향서를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공사 위치도. /현대건설 제공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공사 위치도. /현대건설 제공
이번 공사는 조지아 북서부 산악지대인 스와네티 지역 넨스크라강 일대에 280메가와트(MW)급 수력발전소와 댐, 터널 2곳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사를 마치면 연평균 1219GWh(기가와트시)의 발전량을 생산할 수 있어 조지아 국민 약 60만명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과 리막은 엔지니어링, 구매, 건설 등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방식’(일괄수주계약)으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총 공사금액 7억3700만달러 중 현대건설분은 3억3200만달러(약 3800억원)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발전소를 완공한 후 36년간 생산한 전력 전량을 조지아 전력공사에 판매해 운영 이익을 얻은 뒤 조지아 정부에 운영 권한을 넘긴다. 이는 조지아 최초의 건설·운영·양도(BTO) 방식의 프로젝트다. BOT는 사업자가 자금을 조달하고 건설한 뒤 일정 기간 운영까지 맡는 수주방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해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브라질, 칠레 등에 이어 조지아로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