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협력사와 동반성장 강화…3년간 2222억 지원

설성인 기자
입력 2019.10.09 11:09
LG유플러스(032640)가 중소 협력사들과 동반성장 활동을 강화하고 5G(세대) 이동통신 생태계를 선도하기 위해 향후 3년간 2222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이달 8일 서울 구로구 동반성장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8일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왼쪽),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가운데), 이상근 유비쿼스 대표(오른쪽)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유플러스 제공
지난 8일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왼쪽),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가운데), 이상근 유비쿼스 대표(오른쪽)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의 기술 혁신을 위한 공동 기술 개발에 500억원을, 기술발전 환경을 위한 테스트베드 지원에 500억원을 지원한다. 동반성장펀드 등 경영안정 금융에 900억원을 지원한다. 5G 장비 국산화, 신제품 개발을 지원하면서 통신장비 원천기술 확보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들과 5G 생태계 선도를 위한 기술연구과제, 5G 코어망 집선스위치 및 5G 전송망 백홀장비 국산화, 5G 장애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통합광선로감시시스템 개발과제 등을 추진했다. 스타트업이 5G 서비스와 기술 아이디어를 상용화할 수 있도록 ‘5G 이노베이션 랩’을 운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협약으로 중소 협력사 대상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도 지키기로 했다. 3원칙은 제 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이다.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CFO)은 "회사의 소중한 파트너인 중소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활동을 강화하고 통신업계 생태계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