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이사회에 케빈 워시 전 美 연준 이사 합류

유윤정 기자
입력 2019.10.09 09:41
쿠팡은 유명 경제학자이자 금융 전문가인 케빈 워시 전(前) 미국 연방준비위원회 이사(사진)가 쿠팡의 새 이사회 멤버로 합류했다고 9일 밝혔다.

워시 이사는 "쿠팡은 혁신의 최전방에 서 있는 기업"이라며 "쿠팡의 독창적인 창업자이자 CEO 김범석 대표가 그의 비전을 실현하는 과정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워시 이사는 현재 국제 현안과 정치, 경제 문제를 심도 있게 분석하는 공공 정책 전문 싱크탱크인 미 스탠포드대 후버 연구소에서 저명 방문 석학으로 선정됐다. 동 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강의도 맡고 있다.

스탠포드대에 자리잡기 전 워시 이사는 미 연준 이사회 이사였다.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걸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의 대표단으로 활약했다. 미국 대통령실 경제 정책 특별 보좌관 및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수석보좌관도 역임했다. 이전에는 모건스탠리 내 인수합병 부서 부사장및 총괄임원을 맡았다.

쿠팡은 자정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전국 고객의 문 앞으로 수백만 개의 상품을 배송하는 로켓배송으로 유명하다. 최근에는 수백만 종류의 상품을 자정 전 주문해도 다음날 아침 7시 전까지 단 몇 시간 만에 배송하는 새벽배송에도 나섰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고객에게 쇼핑이 이렇게 쉬울 수 있고, 배송도 이렇게 빠를 수 있다는 것을 계속 보여준다면 고객은 어느 순간 쿠팡 없는 세상을 상상하지 못할 것"이라며 "쿠팡이 성장하고 혁신하면서 이 미션을 이루는데 워시 이사의 전문성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