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4차 재난지원금 포함 추경안 발표...1인당 국민소득도 공개

이경탁 기자
입력 2021.02.27 11:41
알바노조 관계자들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을 반대하며 피켓팅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알바노조 관계자들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을 반대하며 피켓팅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다음 주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발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 속에서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이 얼마나 줄었는지도 함께 알 수 있다.

27일 정부에 따르면 다음 달 2일 내놓을 추경안에는 코로나19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 지원,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접종을 비롯한 방역 등에 필요한 추가 예산이 포함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4차 재난지원금 규모에 대해 ‘19조5000원 플러스 알파(α)’라고 예고했다. 다음달 2일 국무회의 의결, 4일 국회 제출, 18일 본회의 처리 등 스케줄도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가급적 3월 중으로 재난지원금 집행을 시작하라"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같은 날 통계청은 올해 1월 산업활동동향도 발표한다. 산업활동동향은 한국의 실물경제 상황을 진단할 수 있는 종합적인 동행지표다.

지난달에는 높은 코로나19 거리두기 강도로 내수 부문이 취약했으나, 수출 부문에서 호조가 이어지고 있어 경기 회복세가 감지될 가능성이 있다.

한국은행은 다음 달 4일 ‘2020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을 공개한다.

지난달 26일 발표된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경제성장률(직전분기대비) 속보치는 -1.1%, 2020년 성장률은 -1.0%였다. 수출과 산업활동동향 등 확정된 지표를 반영한 지난해 4분기와 연간 성장률이 얼마나 조정될지 관심사다.

아울러 작년 GDP 디플레이터(명목GDP/실질GDP)가 확정되면서 2020년 기준 1인당 국민소득 통계도 나온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을 3만1000달러대로 추정한 바 있다. 이는 2019년 3만2115달러보다 줄어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