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스타벅스 논란 직원 "아기 얼굴 안 보여...비난 멈춰달라"

김소희 기자
입력 2021.02.27 01:58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의 ‘스타벅스 입장 거부’ 논란에 대해 사유리를 응대했던 직원이라고 밝힌 인물이 "비난을 멈춰달라"고 25일 호소했다.

사유리는 24일 아파트 화재로 대피하면서 스타벅스를 찾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 상 필요한 본인 인증이 불가능해서 매장에서 쫓겨났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주문을 하려는데 직원분이 QR코드를 먼저 해야한다고 했다"면서 "화재 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핸드폰을 안 가지고 왔다고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선 마시지 못한다고 나가야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조선DB
조선DB
하지만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매장 출입시 QR코드와 인적사항 기재 모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단, 인적사항 작성시 신분증 확인이 필수로 사유리의 경우 당시 신분증이 없어 매장 내에 머물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에 사유리는 "내가 썼던 감정적인 글로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25일 사과문을 썼다.

사유리를 응대했다고 밝힌 직원은 이 사과문에 "24일 (사유리가) 사과하러 와서 사과문을 올린다고 해서 기다렸다"면서 "사실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없어서 댓글을 따로 남긴다"고 댓글을 적었다.

사유리가 25일 남긴 사과문. 사유리를 응대했다고 밝힌 직원이 댓글을 남겼다./인스타그램 캡처
사유리가 25일 남긴 사과문. 사유리를 응대했다고 밝힌 직원이 댓글을 남겼다./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해당 직원은 "(사유리가) 아기가 있다고만 말했지 얼굴·입술이 어떤지 보이지도 않았고 연기를 흡입한 것도 몰랐다"면서 "결제 전에 QR·신분증·수기명부 작성을 안내했고, (사유리가) 다른 곳에 가야겠다며 1~2분 뒤 나갔다"고 했다.

또 그는 "원래 글이 올라왔던 종일 댓글을 보면서 힘들었다"면서 "(사유리의) 사과문에도 구체적인 이야기가 없어 여전히 욕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에 대한 비난 글은 없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