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11번가 판매자 대상 ‘선정산’ 도입

박소정 기자
입력 2021.02.25 13:40 수정 2021.02.25 13:42
현대캐피탈이 중소 온라인 판매자 지원 서비스 ‘11번가 이커머스 팩토링’에 선정산을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11번가 이커머스 팩토링은 지난해 5월 현대캐피탈이 11번가·SK텔레콤과 협력해 출시한 서비스로, 판매 품목·구매자 리뷰 등 비금융 데이터를 신용 평가에 활용해 중소 온라인 판매자들에게 금융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 신용대출 상품 대비 낮은 수수료를 제공한다.

현대캐피탈 제공
현대캐피탈 제공
이번에 도입한 선정산 서비스는 매일 자동으로 정산해주는 ‘자동 선정산’과 판매자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6개월 치 미래 매출을 미리 정산해주는 ‘미래 선정산’ 두 가지다.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며 향후 법인사업자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자동 선정산은 고객이 11번가에서 구매한 물품을 판매자가 발송 완료하면 구매 확정 대기 상품 판매금액의 80%까지 매일 자동으로 정산해주는 서비스다. 2개월 연속 월 매출 30만원 이상인 판매자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최대 5000만원까지 업계 최저 수준인 0.1%의 수수료로 제공된다. 신청 후 최초 3개월까지는 수수료 없이 이용 가능하며 1년 약정 후 자동 갱신된다. 고객의 구매 확정이 지연되는 경우에도 추가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미래 선정산은 판매자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최장 6개월 치 미래 매출을 한번에 정산해주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11번가 판매자 경력이 1년 이상이면 신청 할 수 있으며, 온라인으로 신청한 당일 심사 승인 후 입금된다. 한도는 7000만원이다. 판매자의 개인 신용평점에 영향을 주지 않아 마이너스 통장, 신용대출 등을 유지하면서 추가로 이용할 수 있고, 수수료는 최저 월 0.46%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