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조직개편… ESG·디지털 지원 강화

이윤정 기자
입력 2021.02.25 12:38
은행연합회가 ESG 경영 확산, 디지털 전환 등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대응하고, 사원은행 업무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는 현 8부 2실 체제를 9부 3실 체제로 전환했다. ESG 대응 및 사회공헌활동을 관리하는 지속가능경영부와 법률·세무 현안을 담당하는 법무지원부를 신설했다. 또 은행 대출모집인의 등록·검사 업무를 전담하는 대출모집관리실도 이번에 마련했다. 기존 은행경영지원부는 폐지된다.

이외에도 애자일(agile) 조직을 도입하는 등 조직 유연성을 높임으로써 은행산업 현안에 기민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이번 조직개편 및 인사를 통해 금융환경 변화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고, 법령대응 강화 및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 수행 등을 통해 은행산업 발전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