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요 문건 습관적으로 훼손... 직원들이 찢긴 문서 테이프로 붙여"

유진우 기자
입력 2021.01.17 23:5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임 기간 동안 주요 문서를 습관적으로 훼손한 탓에 트럼프 행정부에 관한 기록물이 상당 부분 사라졌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영국 가디언은 17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 관련 문서 보존 관련 법을 무시한 채, 문건들을 찢어버리는 습관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백악관 직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파손한 문건을 테이프로 다시 이어 붙이느라 허송세월을 해야 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법대로라면 미국 대통령은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청장의 조언을 구하고, 의회에 먼저 통보하지 않는 한 임의로 기록물을 파손할 수 없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보낸 행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에 관한 서류를 찢거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한 후 공식 통역사의 필기 노트를 압수하는 등 기록물을 함부로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가디언은 백악관 전직 기록 관리자를 인용해 "백악관 비서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법에 따라 문서를 보존해야 한다고 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그 말을 듣지 않았다"며 "결국 백악관 기록 담당자 10명이 찢긴 문서를 테이프로 붙이는 업무를 맡게 됐다"고 전했다.

일부 기록은 완전한 상태로 복원이 어렵다는 의견도 나온다. 미국 대통령 사에서 손꼽힐만한 격변의 시기였던 트럼프 재임기를 재구성하는 데 커다란 구멍이 생긴 셈이다. 허술한 기록물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저지른 범죄 혐의에 관한 검찰 수사에도 지장이 생길 수 있다.

미국 템플대 소속 역사학자인 리처드 이머맨은 "트럼프 정부 당시 백악관은 기록물 관리를 우선시하지 않았을뿐더러 기록물을 숨기거나 훼손하려 한 사례도 여럿 있다"고 비판했다.

최근 조지워싱턴대 부설 국가안보 문서보관소 등 일부 단체는 백악관 직원들이 개인 이메일 등 비공식적 계정을 통해 주고받은 문서나 전자 기록을 파기하지 못하도록 백악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 단체의 변호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기록법을 심각할 정도로 준수하지 않아 역사적 기록에 큰 구멍이 있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