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5인 이상 모임금지 연장 시사… 정부 “바로 풀기 어려워”

김민정 기자
입력 2021.01.14 12:11 수정 2021.01.14 13:30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위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완화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숭인동 동대문 시장 인근 거리에 폐업한 식당 입구에 임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숭인동 동대문 시장 인근 거리에 폐업한 식당 입구에 임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코로나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거리두기, 소모임 관련 조치가 핵심 사항인데 바로 풀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주간 평균으로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이는 아직 1, 2차 유행 때와 비교하면 상당히 많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오는 17일 종료 예정인 현행 거리두기 조치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연장될 가능성이 커졌다.

그는 이어 "(확진자 수가) 100∼200명대로 급격히 줄지 않고 점진적으로 줄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고려해서 거리두기 조절이 필요하다"면서 "거리두기를 급격하게 완화하면 다시 환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이 커 이를 감안해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오는 16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거리두기 등 방역조치 조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