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라인 이성윤이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 평검사들도 성명 "총장 직무 정지 취소하라"

이선목 기자
입력 2020.11.26 22:54 수정 2020.11.26 23:03
서울중앙지검 평검사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집행 정지가 "위법·부당하다"며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평검사 일동은 이날 저녁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성명을 내고 "몇개월간 지속된 일련의 사태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집행정지 처분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정부과천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정부과천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법무부 장관의 조치는 법률로 보장된 검찰총장 임기제의 취지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고 있다"며 "헌법 이념인 적법 절차 원칙과 법치주의에 중대하게 반하는 것으로, 그 목적과 절차의 정당성이 없어 위법·부당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번 조치를 즉시 취소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서울중앙지검 평검사들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검찰 본연의 업무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전국에서 가장 큰 지검으로, 이번 반대 성명은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추미애 장관의 최측근 라인으로 분류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4일 추 장관은 윤 총장의 직무 집행정지를 명령했다. 이후 검사들의 집단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앞서 조상철 서울고검 검사장, 강남일 대전고검 검사장, 장영수 대구고검 검사장, 박성진 부산고검 검사장, 구본선 광주고검 검사장, 오인서 수원고검 검사장 등 전국의 일선 고검장 6명은 이날 오전 이프로스에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윤 총장 직무배제 판단을) 재고해달라"는 취지의 성명서를 올렸다.

전국 일선 지검과 고검을 이끄는 검사장 17명도 성명을 냈다. 이들은 "검찰의 민주적 통제와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자 하는 검찰개혁의 목표가 왜곡되거나 그 진정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와 징계 청구를 냉철하게 재고하여 바로잡아 달라"고 성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