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직권남용·무법이 정녕 대통령 뜻인가, 확실히 밝혀라"

김민우 기자
입력 2020.11.24 19:39
"법무부 장관의 무법 전횡에 대통령이 직접 뜻 밝혀라"
"대한민국 법치주의 조종 울릴 것"
靑 "文대통령, 보고 받고 별도 언급 없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배제 조치하고 징계를 청구한 데 대해 "법무(法無)장관의 무법(無法) 전횡에 대통령이 직접 뜻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민들은 정부 내 이런 무법 상태에 경악한다"며 "검찰총장의 권력 부정비리 수사를 법무장관이 직권남용·월권·무법으로 가로막는 것이 정녕 대통령의 뜻인지 확실히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 관련 내용을 추 장관 발표(오후 6시) 직전 보고받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그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윤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가 시행되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멈출 것이고,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조종(弔鐘)을 울릴 것"이라며 "법무부가 무법부, 비법부임을 최종적으로 인증했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오늘 추 장관의 발표문은, 어느 곳보다 공명정대하고 객관적이어야 할 법무부가 정치의 바다에서 허우적거린다는 공인인증서 같이 보인다"며 "이제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의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이 지겨운 싸움을 끝내주시기까지 대한민국의 법질서는 바로 설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