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에 삼가 조의"...보수단체, 秋 비판 근조화환 설치

오유신 기자
입력 2020.11.22 15:55 수정 2020.11.22 15:58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앞에 설치된 근조화환. /자유연대 제공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앞에 설치된 근조화환. /자유연대 제공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앞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는 취지의 근조화환이 설치됐다.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 자유연대는 다음 달 19일까지 법무부가 있는 정부과천청사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기 위해 경기 과천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했다고 22일 밝혔다.

자유연대 관계자는 "오늘부터 2주간 법무부 앞에 근조화환을 전시할 계획"이라며 "현재 19개의 화환이 법무부 앞에 설치돼 있고 앞으로도 더 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과천청사 앞에 설치된 화환에는 '추미애 사퇴하라', '영혼이 없는 법무부에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등이 적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추미애 장관이 부당하게 직권을 남용해서 감찰을 하고 있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쉽게 말해 나가라고 겁박하고 있다"며 "추 장관이 계속 본인에게 온 꽃 자랑을 하고 있는데 법치와 민주주의, 법무부가 사망하고 있다는 진짜 민심을 보이기 위해 근조화환을 설치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