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총리실 고위공직자 보유 아파트값 평균 5억 이상 올라"

심민관 기자
입력 2020.10.29 15:49 수정 2020.11.01 22:18
전·현직 국무총리실 소속 고위공직자들이 소유한 아파트 가격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5억원 넘게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풍경(기사와는 무관). /연합뉴스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풍경(기사와는 무관). /연합뉴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전·현직 국무총리실 소속 고위공직자들이 소유한 아파트 1채당 가격은 문재인 정부 집권 기간(2017년 5월∼2020년 10월) 동안 평균 7억8000만원에서 12억9000만원으로 5억원 이상 올랐다고 29일 밝혔다.

경실련은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실 내 1급 이상 전·현직 공무원 35명을 대상으로 이번 실태 조사를 진행했다. 이 가운데 22명은 현직 공직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가격 인상폭이 큰 순으로 상위 10명의 보유 아파트 시세를 살펴보면 1채당 현재 가격은 22억6000만원으로 2017년 5월 평균가격(12억7000만원) 대비 약 7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소유한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는 31억원으로, 15억원에서 두배 이상 올랐다. 상승액만 16억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상승률을 기준으로 상위 10개 아파트값을 보면 1채당 평균 가격이 7억1000만원에서 14억1000만원으로 100.5%나 올랐다. 윤창렬 전 사회조정실장이 보유한 세종시 반곡동 아파트는 128.8% 가격이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실련 측은 "주택 시세가 이렇게 올랐는데 고위공직자들은 공시가를 기준으로 신고해 한 채당 평균 5억7000만원이 축소 신고됐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총리실 고위공직자들의 평균 아파트 신고액은 7억2000만원으로 실거래가인 12억9000만원의 55.9%만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실련은 "국토부가 정한 공시가격이 시세보다 크게 낮은 데다 지난 3년간 매년 아파트값이 폭등해 이런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 집권 시기 보유 아파트값 시세변동. /경실련
문재인 정부 집권 시기 보유 아파트값 시세변동. /경실련
경실련은 이번 조사를 위해 대한민국 관보에 올라온 재산 공개 내용과 3월 정기공개 자료, 4월 이후 수시 공개 자료를 이용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