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첫 해외 수출

조귀동 기자
입력 2020.09.16 06:00
현대자동차(005380)가 수소연료전지를 처음으로 수출했다. 스위스 신재생에너지 스타트업 GRZ테크놀로지스가 연료전지를 에너지 저장 장치로 사용하는 용도다. 현대차가 수출하는 연료전지는 수소차 넥쏘에 사용되는 것이다.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트럭 엑시언트 퓨얼셀에 탑재된 연료전지. /조귀동 기자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트럭 엑시언트 퓨얼셀에 탑재된 연료전지. /조귀동 기자
현대차는 16일 스위스 에너지 스타트업 GRZ테크놀로지스과 판매 계약을 체결한 수소연료전지를 부산항항을 통해 수출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현대차가 연료전지만을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RZ테크놀로지스는 스위스 신재생에너지 스타트업으로 연료전지를 리튬이온 배터리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ESS(대용량에너지저장장치)처럼 사용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GRZ테크놀로지스는 이번에 납품받은 연료전지로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이 업체는 독자적인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현대차와 지난해 10월부터 협력하고 있다.


GRZ테크놀로지스의 에너지 저장 시스템. /GRZ테크놀로지스
GRZ테크놀로지스의 에너지 저장 시스템. /GRZ테크놀로지스
현대차는 지난 7월 세계 최초로 상업 수소연료전지트럭(수소트럭) ‘엑시언트 퓨얼셀’을 스위스에 수출했다.

넥쏘용 연료전지가 수출된 것은 해당 연료전지가 안정적인 작동이 검증됐기 때문이다. 또 해당 연료전지는 현재 현대차가 제작하고 있는 수소버스나 수소트럭용 연료전지의 기본 모델이기도 하다. 넥쏘의 경우 지난해 5000대, 올 상반기 3300대를 각각 판매했다.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통해 완성차 판매라는 전통적인 사업 영역을 뛰어넘게 됐다"며 "수소연료전지와 연관된 다른 산업에서 보폭을 넓힐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조귀동 기자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조귀동 기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은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일상의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