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삼척·양양·영덕·울진·울릉 특별재난지역 선포

손덕호 기자
입력 2020.09.15 11:33 수정 2020.09.15 12:03
"조사 실시해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정"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피해가 발생한 강원 삼척시·양양군과 경북 영덕군·울진군·울릉군 등 5개 지자체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9일 태풍 피해가 심한 경북 울릉도를 방문해 태풍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9일 태풍 피해가 심한 경북 울릉도를 방문해 태풍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연합뉴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한 5개 지자체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 중앙합동조사를 실시한 뒤, 기준을 충족한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정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태풍 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조사를 신속히 마쳐달라"고 지시했다. 임 부대변인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엔 국고 추가 지원 등의 조치가 있을 예정"이라며 "피해 지역에 효과적인 수습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집중호우로 수해가 발생하자 지난달 7일 경기 안성시와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 등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같은 달 13일에는 전북 남원시와 전남 구례군·곡성군·담양군·화순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나주시, 경남 하동군·합천군 등 11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이에 따라 올 여름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수해를 입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자체는 총 23곳이 됐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50~80%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받는다. 자연재난으로 사망·실종한 사람의 유족과 부상자에 대한 금전적 지원이 이뤄지고, 피해 주민의 생계안정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상의 비용도 지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