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백신 임상 비용 지원 7개사 선정… 셀트리온·제넥신 등

김윤수 기자
입력 2020.08.21 10:09 수정 2020.08.21 18:24
셀트리온·녹십자·대웅·신풍·제넥신·SK바이오·진원생명
피실험자 확보 위한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3곳 운영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지원 대상 7개 기업./과기정통부 제공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지원 대상 7개 기업./과기정통부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 중인 국내 7개 기업(8개 과제)를 선정해 임상시험 비용 등을 지원한다.

정부는 21일 개최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 5차 회의에서 백신 도입 계획과 함께 국내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지원 계획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기업별 치료제·백신의 △최종 개발 가능성 △식품의약안전처 임상시험계획(IND) 승인 여부 △기업 과거 실적 등을 평가해 선정한 7개 기업을 이날 공개했다.

치료제 부문에서는 셀트리온, 녹십자, 대웅제약(2개 과제), 신풍제약 등 4개 기업이, 백신 부문에서는 제넥신, SK바이오사이언스, 진원생명과학 등 3개 기업이 선정됐다. 셀트리온과 제넥신 외 5개 기업은 ‘예비선정’ 단계로, 동물모델 실험 데이터의 유효성과 IND 승인 등의 조건 충족 시 재심의를 통해 선정이 확정된다.

선정된 기업별 과제는 이달 말 신약개발사업단과 협약을 거쳐 임상시험에 필요한 비용을 일부 지원받게 된다. 지원 액수나 비율은 정해지지 않았다. 기업마다 임상 규모에 차이가 있어 개별적으로 정한다는 계획이다. 또 향후 2개월 간격으로 신규 기업 과제를 추가 선정해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국내 확진자 수 감소 등으로 인해 피실험자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위해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를 운영한다.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는 임상 수행이 가능한 거점병원과 환자 확보가 용이한 감염병 전담병원들을 하나로 묶은 컨소시엄이다. 지난 19일 기준 아주대·경북대병원·국립중앙의료원 등 3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임상실험을 원하는 기업들이 코로나19 환자를 보유한 센터와 협력할 수 있도록 정부가 중계할 계획이다.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컨소시엄./과기정통부 제공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컨소시엄./과기정통부 제공
한편 정부는 이미 임상에 들어간 제넥신을 포함해 SK바이오, 진원생명 등 국내 개발 백신 3종이 연내 임상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산 치료제와 백신이 조속히 확보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임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범부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