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 트럼프 긴장시킨 바이든의 '2400조원 에너지 공약'

이현승 기자
입력 2020.07.15 11:24
바이든, 4년 간 2400조 청정 에너지 인프라에 투자 공약
오바마는 물론 바이든 기존입장보다 급진적·구체적 ‘호평’
기후변화 넘어 경제회생에 방점 "일자리 100만개 생길 것"
석유업계 등에 업고 당선된 트럼프 긴장… "공산당 도와준 사람"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이 14일(현지시각) 발표한 2조달러(2400조달러) 에너지 투자계획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강력한 한방을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아킬레스건인 에너지 업계에 대규모 투자를 해 일자리 100만개를 만들겠다는 공약에 공화당도 긴장하는 분위기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 AP연합뉴스
이날 바이든은 미 동부 델라웨어에서 공개한 두번째 경제회복 전략에서 4년 간 청정 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2조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 공약이 100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계획에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한 고효율 주거단지 150만개 건설 ▲기존 빌딩 400만개와 주거시설 200만개 업그레이드 ▲정부 이동수단 전기차로 변경 ▲자동차 업계에 친환경 자동차 생산 인센티브 제공 ▲주택 소유자에 친환경 가구 도입 지원 ▲자동차 소유주에게 친환경 차로 변경 인센티브 등이 담겼다.

이를 통해 2035년까지 미국 전력 분야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현재 미국 전력의 60% 이상이 석탄과 천연가스로 생산되는데, 기존 원자력 발전소를 유지하고 태양광 패널과 풍력 발전용 터빈을 각각 500만개, 6만개 설치하고 탄소 포집 및 저장 등 친환경 기술에 투자해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 공약이 발표되자 외신들은 "오바마 행정부는 물론 기존 바이든의 입장보다 급진적으로 나아갔고, 힐러리 클린턴보다 상세하다"고 평가했다.

바이든은 민주당 경선 기간 향후 10년 간 1조7000억달러(2041조원)를 투자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50년까지 제로로 만들겠다고 했었다. 더 짧은 기간에 더 많은 돈을 들여 목표를 달성하는 기간을 15년이나 앞당기겠다고 한 것이다.

덕분에 바이든이 기후변화 정책에 소극적이라며 그에게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던 민주당 내 급진주의자와 환경운동가들은 즉각 환영하는 메시지를 냈다.

◇ 바이든 공약, 트럼프 아킬레스건 건드렸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홍콩의 특별지위를 폐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발표하는 기자회견 대부분을 바이든을 비난하는 데 썼다.

그는 "부통령으로서 바이든은 미국에 말도 안되게 비쌌던 파리기후협정의 대표적인 지지자였다"며 "이 협정은 중국이 우리 대기를 오염시키게 했고 미국 제조업체들을 망가뜨렸다. 바이든이 중국 공산당에 준 선물이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적인 메시지는 바이든의 공약이 그의 아킬레스건을 정확히 건드렸음을 보여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때 석탄업계를 회생시키겠다고 강력하게 주장하며 지지를 얻어 당선 됐다. 하지만 그의 취임 이후에도 업계는 천연가스와 재생 에너지 기업들과 경쟁하며 여전히 고전하고 있다. 코로나 여파로 셰일가스 업계도 파산기업이 나오는 등 휘청이고 있다.

바이든은 이날 공약 발표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불리한 뉴스를 감추기 위한 목적으로 인프라 투자를 언급 했을 뿐이라며 "그는 아무것도 실행하지 않았다"며 "심지어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바이든은 에너지 투자계획을 '미국 우선주의'와 연결 짓기도 했다. 그는 이 공약이 기후변화를 넘어 '경제 회생', '일자리 증대'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미국 자동차 산업과 협력업체의 생산능력이 더욱 증가해, 중국이 아니라 미국이 청정 이동수단 분야에서 세계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너지 업계가 민감하게 생각하는 석탄 연소와 수압파쇄법(폐유전에서 지하 3㎞를 파고 내려간 뒤 바위틈의 석유를 퍼올리는 프래킹) 금지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민주당 일각에선 공약에 포함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내용 이지만 셰일업체가 밀집한 펜실베이니아와 같은 경합주에서 표를 앗아갈 수 있는 공약이기도 하다.

바이든 캠프는 2조 달러는 법인세율 인상과 재정 지출로 충당할 것이며 구체적인 계획은 향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대규모 재정 지출을 위해선 의회 승인이 필요한데, 일부는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