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리츠 수익률 8.19%…전년 比0.35%p↑

허지윤 기자
입력 2020.06.29 00:00
작년 한해 부동산투자회사 리츠의 배당 수익률은 전년보다 0.35%p 늘어난 8.19%로 나타났다. 전체 리츠 자산 규모도 늘어 51조원을 돌파했다.

리츠는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부동산에 투자하고 수익을 돌려주는 부동산간접투자기구다. 국토교통부로 위탁받아 관련 시스템을 운영중인 한국감정원은 부동산투자회사의 작년 결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를 29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작년 운용 중인 리츠의 배당 수익률은 8.19%로 최근 3년 중 가장 높다. 리츠 수는 전년(221개)보다 12.2% 늘어 248개이고, 자산 규모는 전년(43조8000억원)보다 18.3% 증가한 51조8000억원이다.

장기임차로 연도별 임대료가 상승하는 계약을 맺으면서 임대료 증가분이 반영돼 리츠 설립 후 수익이 늘었다. 다만, 최근 임대수익이 하락 추이를 보이고 있어, 신규 리츠의 배당수익률은 3.8%로 전년보다 0.55% 떨어졌다. 감정원은 "신규 리츠의 수익률 하락에도 매년 운용 수익률이 상승한 이유는 높은 수준에 임대차계약이 체결된 과거 리츠의 자산규모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운용 리츠는 부동산을 매입 또는 개발을 완료해 임대 등으로 운영하는 ‘운영 리츠’와 개발기간 중 분양수익을 일부 인식한 ‘개발 리츠’가 있다. 운영 리츠의 배당수익률은 8.43%, 개발 리츠의 배당수익률은 5.77%이다.

자산을 매각한 해산 리츠의 자산매각수익률을 포함하면 전체 리츠의 배당수익률은 9.47%다. 자산 매각 후 해산한 리츠는 53.3%의 수익을 실현했으며, 해산 리츠 배당수익률은 전년 보다 20.73%p 올랐다. 작년 결산한 상장 리츠는 7개로, 원가 기준(작년 평균출자금 기준) 배당수익률은 7.69%로 집계됐다. 시가 기준(작년 말 시가총액 기준) 배당수익률은 4.49%다.

오피스, 호텔 등 보유 자산의 가격 상승과 주택개발리츠의 높은 분양률이 수익률 상승을 이끌었다. 보유 자산 운영기간 동안 상승한 부동산 가격이 매각수익으로 일시에 실현됐고, 개발 중인 주택은 준공으로 높은 분양수익이 인식됐다.

2018년 이후 상장된 리츠의 배당수익률은 5.46%로, 2018년 이후 인가받은 비상장 리츠의 배당수익률(5.01%)보다 높다. 또 일반적으로 리츠가 투자하는 오피스, 리테일과 직접투자를 비교해 보면, 리츠가 부동산 직접투자에 비해 약 1.4배∼3.7배 정도 수익률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