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좌충우돌 민경욱, 출당시켜야…배가 산으로 간다"

김민우 기자
입력 2020.05.22 16:09
"윤미향 출당 요구 자격 사라져"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왼쪽)과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왼쪽)과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하태경(3선⋅부산 해운대갑) 의원이 22일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간다"며 "통합당은 민 의원을 출당 안시키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에 대한 출당을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은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고 새로운 주장을 내놨다"며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만 풀 수 있다. 몇 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 했다.

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부정선거의 근거로 "전산조작 의혹도 있다"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했다. 이어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 THE PARTY(그 당을 따르라)'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했다.

민 의원은 해당 문구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간다'는 뜻인 중국 공산당의 구호 '용위엔껀당조우'와 비슷하고, 여기서 영원이라는 뜻을 빼면 '당과 함께 간다', 'Follow the party'가 됨으로써 중국 공산당 해커가 개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를 기다리면 된다"면서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했다. 그는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며 "우리 당과 보수를 완전히 망하게 하는 수렁으로 끌고가고 있다"고 했다. 또 "민 의원 때문에 선거 참패한 정당이 기괴한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 되고 있다"며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