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퇴르연구소 ‘알베스코’,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돌입

황민규 기자
입력 2020.03.29 09:28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자사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알베스코’에 대한 임상연구가 추진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파스퇴르연구소에서 발굴한 천식치료제인 시클레소니드(제품명 알베스코)는 화학연과 상호 교차검증에서도 약효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스퇴르연구소는 이 약물이 흡입제 형태로 폐에 직접 적용이 가능해 호흡기에 감염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미 NIH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미 NIH
이번 임상 연구는 연구 목적으로 진행되는 연구자 임상연구이며, 통상 30일 소요되는 임상 시험계획 승인을 사전상담 및 신속심사를 통해 신청일로부터 하루만에 식약처의 승인을 받았다.

연구자 임상연구는 임상시험자가 외부의 의뢰 없이 안전성․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 또는 허가되어 시판중인 의약품으로 수행하는 임상시험을 말한다. 이번 임상시험은 경증 코로나19 환자에서 알베스코의 치료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141명을 대상으로 수행된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지난 2월부터 기존 약물 중 코로나19 치료 효능을 검증하는 약물재창출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알베스코의 주요성분인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가 약효가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

시클레소니드는 현재 국내외에서 임상시험 진행 중인 렘데시비르, 칼레트라, 클로로퀸과 비교 시 세포실험에서 항바이러스 활성이 동등하거나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서는 실제 환자에게 투여해 회복된 사례가 보고되었고, 일본 감염증 학회에서도 관찰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향후,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코로나19 약효가 우수한 여타 물질을 추가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약물 재창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화학연구원, 대한감염학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실효성 있는 연구결과를 창출하고, 이를 의료현장에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