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황교안 '40조 국채' 제안에 "구체방안 제시하면 검토"

박정엽 기자
입력 2020.03.26 12:00 수정 2020.03.26 17:41
"靑정무수석실, 선거 관련 오해 없도록… 코로나 대응 전념하라"
靑 관계자 "김의겸·최강욱, 열린민주당行…청와대와 상관없는 개인적 선택"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국채 발행을 제안한 데 대해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전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2일 우한 코로나에 따른 경제 대응 방안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 수준인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과 함께 관련 재원 마련을 위한 '코로나 극복채권'을 발행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4·15 총선 후보등록이 시작된 것과 관련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 어려움 극복에 전념하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강 대변인은 "어제(25일) 고위 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라고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의겸 전 대변인,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등 청와대 전직 참모들이 '열린민주당' 총선 후보로 간 것에 대해서는 "청와대와는 상관이 없는 개인적인 선택일 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