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가족 협박 증거확보 위해, 어쩔 수 없었다"

이상빈 기자
입력 2020.03.25 15:30 수정 2020.03.25 16:13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손석희 JTBC 사장을 언급해 논란이 된 가운데, JTBC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JTBC 측은 25일 ‘박사방 조주빈 발언에 대한 JTBC 손석희 사장의 입장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JTBC 측은 조주빈이 텔레그램을 통해 손석희 사장에게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폭행과 협박 의혹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가 지난해 2월 17일 새벽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남강호 기자
폭행과 협박 의혹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가 지난해 2월 17일 새벽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남강호 기자
JTBC 측은 "조주빈이 ‘손사장과 분쟁 중인 K(김웅)씨가 손 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며 (손 사장을) 속였다"고 밝혔다.

또 "조씨의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며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조씨가 어떤 경로를 통해 손 사장의 전화번호를 알게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손 사장은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으나,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JTBC 측은 "손 사장은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응했다"며 "조씨는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다"고 했다. 손 사장은 조씨를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봐 신고를 미루던 중이었다고 JTBC는 설명했다.

앞서 이날 검찰로 송치된 조주빈은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발언했다.

한편, 조주빈은 법무법인 오현의 양제민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변호사는 2015년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했고, 현재 법무법인 오현의 포렌식센터장을 맡고 있다.

다음은 입장 전문이다.

박사방 조주빈 발언에 대한 JTBC 손석희 사장의 입장을 밝힙니다.

박사방 조주빈은 당초 손석희 사장에게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습니다. 그리고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습니다.

조주빈이 제시한 탤레그램에는 ‘K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있었습니다.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습니다.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습니다. 이미 손석희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와 별개로 손석희 사장은 아무리 K씨와 분쟁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습니다. 이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석희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습니다.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고, 그래서 신고를 미루던 참이었습니다. 정말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기도 합니다.

물론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이상이 손석희 사장의 입장입니다.

JTBC는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