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에서 사람 쓰겠다”면서... 조주빈, 손석희에 살해 협박도

이상빈 기자
입력 2020.03.25 14:11 수정 2020.03.25 15:01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성년자 등 여성 수십여명의 성(性)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미디어오늘은 조주빈은 손 사장과 소송 중인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의 사주를 받아 가족의 테러하겠다며 협박했고, 이 과정에서 손 사장 가족의 사진·주민등록번호 등을 손 사장에게 보냈다고 전했다.

또 조주빈은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손 사장과 그의 가족을 위협했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길 정도로 지속적인 협박에 시달린 손 사장은 결국 일부 송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주빈은 손 사장과 김씨 간 있었던 ‘뺑소니’ 논란과 관련해 손 사장에게 불리한 증거가 있다는 식으로 손 사장을 괴롭혔고, 이 과정에서 상대와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교묘하게 조작해 보여주는 방식으로 손 사장에게서 금품 갈취를 시도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앞서 조주빈은 25일 오전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에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주빈이 언급한 세 인물이 성 착취물과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