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발암물질 검출된 머그컵 글로벌 리콜

안상희 기자
입력 2020.01.15 15:26
가구기업 이케아가 인도산 트롤릭트비스(TROLIGTVIS) 휴대용 머그컵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발암물질이 검출돼 글로벌 리콜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케아 코리아는 지난해 12월 12일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를 중단하고 리콜을 진행해왔다.

인도산 트롤릭트비스 휴대용 머그컵./이케아 코리아 제공
인도산 트롤릭트비스 휴대용 머그컵./이케아 코리아 제공
이케아는 해당 제품이 기준을 초과하는 디부틸 프탈레이트(DBP)가 검출되었다는 보고를 접수받고 판매를 중단하고 조사에 나섰다. 이케아는 수년 전부터 모든 식품용 기구 및 용기∙포장 제품의 생산 과정에서 프탈레이트 사용을 전면 금지해왔지만, 이번 조사 결과 인도산 트롤릭트비스 휴대용 머그에서 DBP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했다. 회사 측은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리콜 조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케아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인도산 머그컵에서 가소제 성분의 '디부틸프탈레이트'가 기준(0.3㎎/ℓ)보다 많은 1.6~1.8㎎/ℓ 검출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 조치하고 회수한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인 제품은 이케아를 통해 국내에 1만1760개 수입됐다.

트롤릭트비스 휴대용 머그 제품을 구매한 고객은 영수증이 없더라도 이케아 매장에 제품을 가져오면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디부틸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 폴리염화비닐을 부드럽게 하기 위해 사용되는 화학 첨가제로 장난감, 가정용 바닥재, PVC 제품, 네일 제품 색소 용해제 등 화장품에 널리 사용되다가 유해물질로 구분돼 사용이 극도로 제한되는 성분이다. 인체에 과다 노출될 경우 호르몬의 작용을 방해하는 등 내분비계를 교란시키며, 생식독성과 함께 유전자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발암성 및 기형 유발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충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