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시설 원자력연구원에 중국인 합격..."블라인드 채용 때문에 몰랐다"

황민규 기자
입력 2019.12.11 13:24
가급 국가보안시설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최근 진행한 공개 채용에서 중국 국적자를 선발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채용 여부를 놓고 법률 검토에 들어갔다. 1959년 개원한 한국원자력연구원 역사상 외국인 국적의 직원이 선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11일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2019년 정규직 직원 공개 채용에서 100여 명을 최종 선발했는 데, 이 중 한 명이 중국 국적자로 확인돼 최종 합격을 보류했다. 원자력연구원은 추후 검토를 거쳐 중국인의 입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원자력연구원은 가급 국가보안시설이지만 채용과 관련해 외국인의 취업을 제한하는 규정은 없다. 다만 연구원에서 다루는 전략물자, 국가기밀 등 보안과 관련한 일부 과제에서 외국인의 참여가 원천적으로 제한된다. 연구원은 정부를 비롯한 관계 부처의 법적 검토를 문의해놓은 상태다.

연구원 측은 "면접 과정에서 해당 지원자가 한국어를 너무 잘해 외국 국적자라고 생각할 수 없었지만, 일부 서류가 미비 돼 확인한 결과 중국 국적자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 합격자는 재외동포 출신으로 KAIST에서 기계공학으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국가보안시설인 원자력연구원이 정부 지침에 따라 블라인드 채용 방식으로 정규직 연구원을 선발한 것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가의 보안, 안전과 연관되는 핵심 연구시설의 정규직 연구원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의 출신 국적조차 파악할 수 없는 블라인드 채용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